스포츠게시판

[오피셜] 추신수 전격 국내 복귀, 신세계와 연봉 27억원 계약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익명 조회 570회 작성일 2021-02-24 01:08:21 댓글 0

본문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17&aid=0003466202&redirect=false

안녕하세요 김치찌개입니다!
추신수가 국내 복귀하는군요~
신세계와 연봉 27억원에 계약했습니다 그 중에서 10억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는군요
KBO 안본지 꽤 되었는데 추신수 나오는 경기는 봐야겠네요
16년동안 메이저에서 정말 고생많았습니다. 신세계가 sk군요

고생은 마이너리그에서 다했죠



클래식의 여왕 파리-루베가 끝나면, 원데이 클래식 시즌은 막바지로 접어듭니다. 4월 21일 일요일에 열렸던 Amstel Gold Race, 4월 24일에 열렸던 La Fleche Wallonne, 그리고 4월 28일에 열렸던 Liege-Bastogne-Liege 이 세 대회를 가리켜 아르덴 클래식이라 부릅니다. 2차 대전의 그 아르덴 맞습니다.

이 대회들의 특징은, 미친듯한 언덕의 연속에 있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은 고도의 크고작은 언덕배기를 200km가 넘는 코스 내내 수십 번씩 넘나듭니다. 평지의 나라 네덜란드나 벨기에가 맞나 싶을 정도로 구불구불한 곳들을 지나가는데, 총 거리 200km 남짓에 대충 남산만한 업힐을 한 50번 지나간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올해 암스텔 골드 레이스의 코스 고도표입니다. 대번에 이 대회들의 특징을 알 수 있습니다. 게다가 도로폭도 좁기 때문에, 주요 선수들은 쉬지 않고 앞에서 달릴 것을 요구받습니다. 강력한 파워보다는 지속적인 파워를 요구받는 대회들이고, 지형 특성상 코스가 잘 바뀌지 않기 때문에 경기양상이 매년 같고 우승하던 선수가 계속 우승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어서 인기가 좀 떨어집니다. 때문에 암스텔 골드 레이스의 경우 작년부터 평지 구간들을 추가해서 파워가 있는 독주형 선수들의 참가를 중용했고, 작년 좋은 결과를 냈습니다. 왈롱이나 LBL도 조만간 그렇게 좀 바뀌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회 전 가장 주목을 받았던 선수는 바로 이 선수, Corendon-Circus 소속 매튜 반더포엘(Mathieu Van Der Poel, 영어권에서는 이름의 약자를 따서 MVdP라고도 부릅니다)이었습니다. 작년부터 로드 선수로도 뛰기 시작한 벨기에의 와웃 반 아트와 함께 CX(사이클로클로스) 대회에서 아주 유명한 선수입니다.
CX에서는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로, 18살에 이미 주니어부는커녕 성인부 월드 챔피언을 먹고, 23살까지 나오는 대회마다 다 쓸어먹어서 이미 레전설에 올라간, 규격 외의 미친놈 소리를 듣던 선수입니다. 원래는 2020년 도쿄올림픽 금메달으로 CX를 마무리하고 로드로 올 생각이었던 모양인데, 워낙 압도적이고 23살에 이미 더 증명할 게 없어서(...) 올 시즌 로드로 좀 일찍 전향했습니다. 저도 CX분야를 잘 몰라서 뭐라 더 설명하기 힘들긴 한데 우승기록을 보면 정말 농담 안하고 1st로 좍 도배되어 있습니다. 전성기 이창호, 이영호급 먼닭이라고 하면 될 듯합니다.

로드로 오자마자 이미 5경기에서 2승, 그것도 RVV의 전초전격 대회인 Dwars door Vlaanderen과, 아르덴 클래식의 전초전격 대회인 Brabantse Pijl을 우승하면서 로드에서도 엄청난 돌풍을 일으킨 선수입니다. 그 외에도 첫 출전한 플랜더스 클래식에서 헨트-베벌햄에서 4위, RVV에서 4위를 하는 등 첫 출전에 사실상 원맨팀 수준의 로스터로 혼자서 어마어마한 성적을 내는 등 로드에서도 보통 미친 신인이 아니라는 점을 증명했습니다. 95년생으로 아직 나이도 한창입니다. 피터 사간도 데뷔시즌 이정도로 센세이셔널하진 않았을 텐데..

그외에는 브라반츠 필에서 반더포엘에게 일격을 맞은 올 시즌 최고의 컨디션 줄리앙 알랑필립, 번번히 알랑필립에게 밀렸지만 여전히 최상의 폼을 유지하고 있는 아스타나의 야콥 풀상, 현 월드챔피언이자 역대 아르덴 클래식 승수 1위(...인데 암스텔은 묘하게 우승이 없는)를 기록하고 있는 무비스타의 알레한드로 발베르데 등이 우승후보로 꼽혔습니다.



경기는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에서 시작합니다. 네덜란드는 벨기에와 더불어 유럽 전체에서도 가장 사이클이 인기있는 지역인데, 월드투어 대회는 이 대회가 유일합니다. 그래서 이 대회도 의외로 인기가 대단히 높습니다. 네덜란드의 자전거 인기는 2015년 TDF때 위트레흐트에서 투어를 시작했을 당시의 열기를 보면 짐작할 수 있습니다. 무려 반 바스텐(고향이 위트레흐트죠)이 나와서 대회 축하인사를 할 정도..



림버흐 지방을 지나는 선수들의 모습입니다. 아무래도 후반부까지 꾸준하게 파워를 유지해야 승리할 수 있는 경기이다 보니 180km가 넘는 코스 중 마지막 구간에서 파워대결로 끝나는 것이 보통의 대회 진행입니다.



그런데 여기에서 전혀 의외의 어택이 하나 발생합니다. 아직 44km나 남았는데 반더포엘이 단독 어택을 칩니다. 뭔 깡으로?



여기에는 뒤에 있던 아스타나의 고르카 이자카레가 붙어서 따라갑니다. 하지만 너무 이른 어택이었고, 반더포엘을 의식한 펠로톤의 강력한 선수들에 의해 금방 따라잡힙니다.



5km만에 흡수된 반더포엘. 힘만 낭비한 꼴이 됩니다. 프로 사이클 경기에서는 아무리 압도적인 선수라도 이 정도 실수는 치명적입니다. 요즘은 파워미터에 무전기가 일반화된 시대라 계산 하나하나 해가면서 코치 지시하에 어택을 치는, 어떻게 보면 낭만이라는 게 허락이 안 되는 시대...



진짜배기 어택은 조금 뒤 나옵니다. 이미 업힐코스가 시작되어 펠로톤이 쪼개지는 순간에, 현재 펠로톤에서 가장 강력한 업힐 스프린터로 꼽히는 알랑필립이 어택을 날립니다.



여기에는 최종적으로 야콥 풀상만 붙어서 알랑필립과 독주를 하기 시작합니다. 약 한달 반 전 즈음에 소개한 Strade Bianche와 상황이 거의 같아졌습니다. 그때도 둘이 끝까지 달리다가 결국 마지막 업힐 이후 알랑필립이 스프린트 능력을 발휘하여 풀상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었죠.



3km 남은 상황에서 알랑필립과 반더포엘 그룹은 차이가 1분도 훨씬 넘게 벌어져 있습니다. 2위 그룹과도 40초 차이니 사실상 알랑필립-풀상 1:1로 끝난 상황입니다.



알랑필립-풀상을 죽도록 추격하는 2위 그룹의 크비앗콥스키와 트렌틴. 크비는 아르덴으로 전향한지 좀 된 선수고, 트렌틴은 순수 스프린터에 가까운 선수입니다. 선두에서 두 선수가 서로 견제하면서 교대를 안 받는지(30km 넘는 어택을 쳤으니 지쳤기도 할 겁니다) 격차가 조금씩 줄어듭니다.



반더포엘 그룹이 3위 그룹을 잡아냅니다. 선두와의 격차는 약 50초. 반더포엘은 계속 선두에 서서 노빠꾸로 페달을 밟아갑니다. 우직함 그 자체입니다. 전략이고 뭐고 그저 남자라면 힘!



1.7km를 남겨두고 계속 선두와 차이가 좁혀지자 크비앗콥스키가 힘을 내봅니다. 트렌틴을 버려두고 선두를 쫓으려 어택을 날리고, 트렌틴 뒤에는 역시 뒷그룹 어딘가에서 어택나온 슈처만이 붙습니다. 워낙 경기가 정신없어서 카메라나 해설진도 일일이 상황 캐치를 못 합니다.



...저기요?

1.3km 남겨둔 상황에서 반더포엘이 2그룹까지 잡아냅니다! 반더포엘 뒤는 어차피 반더포엘 피나 빨면서 추격하기 급급한 선수들입니다. 저런 행위를 보통 피 빨기(영어로도 wheelsucking)라고 하는데, 반더포엘은 워낙 힘이 압도적이라 그런가... 무슨 전성기 파비앙 캉셀라라 보는 듯합니다.



이제 피니시까지 1km도 안 남은 상황인데, 지쳐있는 알랑필립-풀상 그룹에 크비앗콥스키가 주차하는데 성공합니다. 반더포엘 그룹은 벌써 저기까지 추격중입니다! 어 설마 이걸?



크비는 앞선 2명이 힘이 빠져있는 걸 확인하고 냅다 달려서 선두로 끌기 시작합니다. 이거 끌면서 반더포엘 추격을 뿌리치더라도 끝까지 파워를 유지할 자신이 있다는 계산이었겠죠. 이후 피니시지점을 앞두고...



반더포엘은 지치지도 않았는지 그냥 우직하게 따라잡아 버린 다음 롱 스프린트까지 칩니다. 아니 뭐야 이 인간? 어어어? 하는 사이에 결승선을 먼저 통과해버리는 반더포엘. 2019 Amstel Gold Race의 우승자가 탄생합니다.



피니시라인 통과 직후 자기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짓는 반더포엘. 하긴 경기를 보는 사람들 모두가 경악에 빠졌을 수준의 충격적인 경기결과인데 본인도 그랬을법 합니다.



본국에서 열린 유일한 UWT급 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일약 스타덤에 등극한 반더포엘. 6경기 중 벌써 3승째입니다. 3승 모두 상당히 강력한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한 거고, 플랜더스 클래식에서도 2개 대회에서 4위에 오르는 등 거의 뭐 만화에 나와도 욕먹을 법한 활약을 보여줬습니다. 이날 네덜란드 펍에서는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고... 그야말로 CX의 레전설에서 로드에서까지 전국민적인 스타가 된 거죠.



포디엄에 오른 선수들에게는 주최측인 Amstel에서 맥주를 제공합니다. 포디엄에 올라 시원한 맥주 한 잔 크으...


PS. 암스텔 골드 레이스에서 일격을 맞은 알랑필립은 이후 열린 La Fleche Wallonne에서는 풀상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합니다. 그리고 왈롱에서조차 콩을 먹은 풀상은 기어이 마지막 봄철 클래식 대회이자 모뉴먼트인 Liege-Bastogne-Liege에서 우승을 차지하는데 성공합니다. 알랑필립이야 올해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우승했으니 그렇다 치더라도 풀상에게도 해피엔딩인 올 시즌이 되었네요. 근데 앙헬 로페즈 보면
그랜드투어 산악 스테이지에 항상 보여서...
(그리고 아루보다 꾸준함)

나이 생각하면 감독이 풀상 대신
로페즈 중용 하는 것도 이해는 갑니다.

제가 2015 TDF부터 사이클을 보기 시작했는데, 그때도 니발리에 밀리고 심지어 아루나 앙헬 로페즈에도 밀리고 ㅡㅡ; 하면서 실력에 비해 참 리더를 오래 못얻은 선수라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니 풀상도 작년부터 정말 기세가 장난 아니네요.

풀상도 저 해 도피네에서 폼이 좋아서
아스타나 팀의 뚜르 리더까지 하는 거였죠?

축구로 따지면 중앙선에서 드리블로 상대선수 7명쯤 제치고 키퍼앞에서 막아보던가 강슛으로 골을 기록한 수준의 퍼포먼스입니다.

??? 이걸 잡네???

짤방으로만 봐도 뭔가 어처구니 없는 역동감이 느껴집니다.

아시안 게임에 1번 나가서 병역 특례를 받은 선수와
아무런 혜택이 없이 자부심 하나로 나가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청소년 대표팀에 꾸준히 참가한 선수.

이 둘에 대한 평가는 동일해야 하는가? 그리고 이 둘에 대한 보상도 동일해야 하는가?

처음엔 여론은 귀화에 70% 찬성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기자회견까지 저런 대사가 나오니 "왠 감성팔이인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곱씹어 보니 아시안 게임때마다 나오는 "병역 특례 논란"에 대한 질문을 제대로 던졌다고 생각되네요. "아시안게임 무시하시나요!"라는 대사가 나온 것도 이런 걸 노린거 같고....야구 뿐만 아니라 스포츠 전체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번 회차 보면서 찔리는 선수들이 꽤 많을거 같습니다. 드라마 재밌네요~



현실 크보는 드라마보다 더 다이나믹해서 ㅋㅋ

학폭이랑 팬이랑 밤에 룸에서 술처...아 이건 아닙니다. 팬서비스도 나오겠군요.

국대 소집일동안을 군생활에서 빼줘야됨...

암흑세계 결탁 및 폭행사주
뇌물
병역문제
를 건드렸고

약물
승부조작
음주운전
도박
성폭행 의심
공연음란죄

가 남았죠 ㅋㅋㅋㅋㅋㅋㅋㅋ
소재가 무궁무진한 크보 클라스

이제 다음에 나올 에피소드 중 하나는 무조건 약물이겠네요 ㅎㅎ


오승환 1이닝 3K 0실점 시즌 3세이브


브라이스 하퍼 시즌 7호 2점 홈런


코리 클루버 9이닝 9K 완봉승 시즌 2승

안녕하세요 김치찌개입니다!
오승환이 삼진 3개를 곁들이며 시즌 3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마지막엔 뜨거운 방망이를 뽐내고 있는 테임즈를 상대로 멋진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만들었습니다 테임즈와의 한판승부!
체인지업 멋졌습니다+_+

오늘 구위 쩔었죵
속구속구스라이다
특히 마지막 첸졉 하나는 어디 외계에서 왔능가ㄷㄷㄷㄷㄷㄷ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ongpong.xyz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