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시사

유치한 황교익씨 이야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익명 조회 1,082회 작성일 2021-08-19 10:59:47 댓글 0

본문

https://redtea.kr/pb/pb.php?id=news&no=25392
뉴스란의 글을 보고 써 봅니다. 댓글로 달려고 생각을 정리해보다가 너무 길어져서..

황교익은 서슴없이 자신의 쪼잔함, 뒤끝, 아집, 열등감을 전시하는 사람입니다. 이것은 무슨 대단한 심리 분석을 할 것도 없이 자연스레 모두가 느낄 수 있는 유치함입니다.

그러나 이 건은 (대부분의 사회적 이슈가 그렇듯이) 황교익의 유치함으로만 정리하기엔 아쉬운 몇 가지 이슈를 담고 있습니다. 일단 의식의 흐름부터 따라가 보죠. 제가 처음 떠올린 생각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아니 떡볶이가 영양학적으로 안 좋은 건 맞지. 그런데 굳이 떡볶이만 가지고 이렇게까지 몇 년째 물고 늘어지는 건 너무 유치한 거 아님? 그때 조롱받았던 건 조롱받을 만한 행동을 해서 그런 거잖수. 아니 뭐 떡볶이가 정크푸드라서 금지할거면 빵 전부, 주먹밥, 탄산음료, 라면, 이런거 싹다 금지하라 그러지? ]

그래서 기사를 좀 읽어봤더니, 학교 200미터 이내에서 학생들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식품들의 판매가 금지되고 있는데, 거기에 떡볶이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게 불만이었던 거군요. 그린푸드존. 그런게 있는지 딱히 신경쓰지 않고 지냈었는데 2007년경부터 법으로 지정되어 있었네요.

그래서 황씨는 대체 뭐가 불만인가, 하고 법령을 찾아봤더니 판매를 금지할 수 있는 고열량 저영양 식품의 기준이 있었고 대상식품이 명시되어 있었습니다.

==================

1. 대상 어린이 기호식품
  가. 간식용
    1) 가공식품 : 과자류 중 과자(한과류는 제외한다)/캔디류/빙과류, 빵류, 초콜릿류, 유가공품 중 가공유류/발효유류(발효버터유 및 발효유분말은 제외한다)/아이스크림류, 어육가공품 중 어육소시지, 음료류 중 과ㆍ채음료/탄산음료/유산균음료/혼합음료
    2) 조리식품 : 제과․제빵류 및 아이스크림류
  나. 식사대용
    1) 가공식품 : 면류(용기면만 해당한다) 중 유탕면류/국수, 즉석섭취식품 중 김밥/햄버거/샌드위치
    2) 조리식품 : 햄버거, 피자

==================

???

아까 내가 아예 싹다 금지하지? 하면서 속으로 비꼰 음식들이 다 포함돼 있고 딱히 문제가 안 될것 같은 음식도 포함돼 있네요? 그리고 떡볶이는 빠져 있네요? 이정도 기준이면 떡볶이는 당연히 들어가야 할 것 같은데?

물론 이 식품들을 죄다 금지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대상이 되는 이 식품들 중에 칼로리/단백질 등에서 일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을 고열량 저영양식품으로 규제하겠다는 이야깁니다. 떡볶이는 여기에서 기준을 따지는 대상 식품에도 안 들어가는 거죠.

아무리 그린푸드존이라고 해도 굳이 이렇게까지 빡세게 관리할 일인가 싶은 생각도 들지만, 일단 그 취지를 받아들인다고 치면, 다른 식품들과의 형평성에 있어 떡볶이가 포함되지 않는 게 이상한 일이긴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황교익씨의 말에 일리가 있는 부분도 있는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익씨는 여전히 유치합니다. 굳이 떡볶이에 포커싱한다는 지점 자체부터가 그렇고, 자신의 말이 어떤 식으로 소비될지를 충분히 알만한 사람이 먼저 대중을 도발하고 있다는 점이 더욱 그렇습니다. 이 사람은 항상 이런 식의 언행을 보여왔지요. 일말의 진실을 담고 있지만 전체적 맥락을 따지면 중요하지도 않고 마냥 옳다고 하기 어려운, 그리고 도발적인 발언을 던집니다. 이에 불같은 반응이 일어나면 일말의 진실에만 고개를 파묻고 거봐, 이 우매한 대중들 내말이 맞는 걸 모르고 낚여서 쯧쯔 하는 식입니다. 자아의 빈 곳을 그런 식으로 채워야 하는 건 결국 자신의 모자람을 자랑할 뿐이라는 데에서는 애써 고개를 돌리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 이것은 황교익씨만의 문제인가? 그렇지 않습니다. 이런 발언을 이런 식으로 확대 재생산한 중앙일보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어디서 먼저 보도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뉴스란에 링크해주신 기사가 중앙일보라서 언급합니다.) 제가 기사를 보고 그린푸드존에 대해 찾아보고 법령을 찾아보는 데에 5분도 쓰지 않았습니다. 그정도면 대충 무슨 맥락에서 이런 이야기가 나왔는지 균형있게 알 수 있었을 겁니다. 일간지 기자가 기사를 쓰는데 제가 흘낏 보고 쓴 시간보다 적게 투자했을리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일보 기자는 그냥 황교익을 우스운 사람으로 만드는데에 기사의 초점을 맞추기로 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감정을 움직입니다. 이는 기자가 독자를 낚은 것이죠. 적어도 기자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기자가 황교익씨에게 낚인 것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유치한 황교익씨는 이런 과정까지도 의식/무의식적으로 유도하고 있을 것 같거든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그래서 결과적으로 황교익씨가 유치하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이런 우습지도 않은 난장판에 장기말로 소모되면서 조롱하고 증오하며 심력을 소모하는 것을 최대한 피하면 어떨까. 이런 이야기입니다.
JTBC 인터뷰 보고 살짝 느꼈는데 트롤러 기질이 있는 분이네요. 떡볶이에 관련해 영양학적으론 당연히 동의하지만 일부러 화제가 되는 방식으로 ㅎㅎ

그렇죠. 손가락을 보지말고 달을 보라고 하는데 손가락에 똥이 뭍어 있으면 눈길이 거기로 갈 수 밖에 없죠...

일뽕 논란은 제쳐두고 이분은 맛 칼럼니스트로서 뭐가 있는지를 모르겠어요.
"한국 라면이 일본 라면보다 짜다."
"일본에선 국물 다 안먹는다"
"불고기의 어원은 야키니쿠다"
"한국에선 멸치육수 안썼다"
"서양 주방에서는 설탕 안쓴다"

일본 여행 한번만 가도 알수있는 것, 집에서 요리한번만 해봐도 말도 안되는걸 근거도 없이 그냥 지르고 누가 반박하면 상대방의 무식함을 지적해요. 태도 안좋은거야 능력있으면 그러려니 할텐데 그 능력마저도 뭐가있는지 모르겠네요.

저도 공감합니다. 옳은말도 참 뭣같이 하죠 ㅋㅋㅋ 달을 가리키고 싶은건 알겠는데 손가락 좀 씻으라고 말해주고 싶은 사람입니다.

말씀대로 말에 아예 영양가가 없는 분은 아니죠. 적거나 전달방식이 크게 별로긴 하지만.

토비님께서 마지막줄 이야기하시니 뭔가 설득력이...

악인이나 진상은 아니고 밉상정도로 분류하고 있읍니다.

그러니까... 어디서 "크릴오일이 암에 좋다" 는 유튜브 보고 와서 물어보는거까진 정상인데,
지엽적인 부분에 메달려서 남 얘기 들으려고도 안하는 그런 경우...
거기에 실컷 어울려줬더니 이 사람 목적이 제품구입/문의가 아니라
"내가 알아봤더니 이게 진실이더라" 라는 영업/계몽이 목적이었다는 그런거죠 뭐(...)

근데 정말 이 사람을 대하고 있으면
나도 똑같이 유치해지고 질떨어지는 인간이 되는 느낌이 듭니다(....)

몇 년 전부터 황교익을 까는 사람들이 많아서 왜 그런가 들여다보니 진짜 열등감을 적나라하게 전시하는 것 같다고 느꼈는데, 친일 논란에는 좀 갸우뚱했습니다. 아니 뭐 좀 어거지 쓰기로 서니 친일로 매장시키는 건 아닌 것 같아서요. 요 며칠의 계속되는 행적을 보니 두둔한 게 머쓱할 정도네요.

말씀하신대로 황교익씨는 본인의 유치함을 서슴없이 전시하는 편이라...
좀 창피한 줄도 알았으면 싶기도 합니다.

떡볶이 광고 논란 때 자기가 떡볶이 비판했으면서도 광고를 찍은 이유를 주절주절 페북에 썼던게 기억나는데...
황교익씨가 합리적인 사고를 한다고 전제하고 읽으면 "좀 어거지스럽지만 당신은 그렇게 생각했구나... 그럼 최소한 자신은 납득시킬 수 있는 이유가 있었던거네" 정도로 넘어가 줄 수 있겠더라고요.
근데 워낙 유치하게 끝까지 우기기 하는걸 많이 보다보니 황교익을 그렇게 봐줄만한 생각이 들지 않는 것 같습니다. ... 더 보기
말씀하신대로 황교익씨는 본인의 유치함을 서슴없이 전시하는 편이라...
좀 창피한 줄도 알았으면 싶기도 합니다.

떡볶이 광고 논란 때 자기가 떡볶이 비판했으면서도 광고를 찍은 이유를 주절주절 페북에 썼던게 기억나는데...
황교익씨가 합리적인 사고를 한다고 전제하고 읽으면 "좀 어거지스럽지만 당신은 그렇게 생각했구나... 그럼 최소한 자신은 납득시킬 수 있는 이유가 있었던거네" 정도로 넘어가 줄 수 있겠더라고요.
근데 워낙 유치하게 끝까지 우기기 하는걸 많이 보다보니 황교익을 그렇게 봐줄만한 생각이 들지 않는 것 같습니다.

게시판에서 남들은 납득하지 않는 자기논리로 끝까지 우기면서 댓글 계속 다는 사람 보는 느낌이에요.

황교익씨의 비판은 mb의 한식 세계화 때문에 떡볶이가 빠진 것임을 주장하고 싶었던 것이지요.

이는 황교익씨의 떡복이 비판의 근간이 정파성 특히 한식세계화를 비판하기 위한 것이였지요.

그래서 한식세계화 사업에 낭비된 돈과 권력을 비판한 만큼 황교익씨도 비판받지 않는 삶을 살면 좋겠지만,

뭐 세상일이 그럴리가 있나요?

내년에 방송될 응답하라 1988 후속작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18&aid=0004338447

우선 이통3사는 병사들의 이용가능 시간, 경제적 능력과 전용 요금제 신설 취지를 고려해 3만원대에서 음성 및 데이터 기본제공량 소진 후에도 추가 부담없이 일정한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장병들이 입대 전에 사용하던 본인 단말을 그대로 이용하는 경우 25% 선택 약정할인을 받게 되면 2만원대 이용이 가능해진다.

알뜰폰 사업자는 9900원부터 시작해 보다 저렴한 요금구간에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사는 큰사람, 세종텔레콤, 코드모바일, 프리텔레콤, 머천드코리아, 위너스텔, 에넥스텔레콤, 인스코비, 에스원 등 9개 업체다.병사 전용 요금제에 가입을 원하는 경우, 4월 1일부터 통신사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을 통해 현역 병사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구비서류(입영통지서, 입영사실확인서, 병적증명서 등)를 제출하면 가입할 수 있다.


img
im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ongpong.xyz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