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50이하 살만한 물품 뭐가 있을까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익명 조회 1,595회 작성일 2021-02-25 09:02:11 댓글 0

본문

용도 상관없이 아무꺼나 막 추천해주세요
갤럭시 버즈나 외장하드 이런거만 떠오르네요 라연+가온 디너를 먹는 경험??

오 이거 탐나네요 근데 휴대폰에 연결해서 Dex처럼 쓰는 거면 느리지 않으려나요?
컴퓨터에서 Dex 쓰면 글 쓸 때 화면 밀리는 게 확 느껴지던데

갤럭시탭

답변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굳이 안써도 되는돈이면 iShares US Medical Devices ETF 한주 사겠습니다.

고급면도기요

게임 좋아하시면 오큘러스 퀘스트 2요!

폭신한 이불 추천드려요.

스마트워치

소니 lspx-s2
저는 최근에 요거샀어요

와플기계...

나이키 에어줌 알파플라이 넥스트%

애플워치 사고 싶어요~ 마음은 티타늄인데.. SE로 합의봐야 할 것 같아요.

삼성 스마트폰으로 업무를 보시거나 활용을 하시다면 플립북은 어떠신지

http://m.shop.interpark.com/product/7936908412/0000100000

스케이트 롱보드랑 보호구요

로봇청소기요.

30만원대로 리얼포스 키보드 입니다
마우스 좋은걸로 추가하면 50맞추겠네요

보드게임 브라스 버밍엄

소니 wh-1000xm4 요거용

가정용 커피머신, 발마사지기, 겨울외투, 가방, 모니터

식기세척기 저렴이

B&O E8
https://www.bang-olufsen.com/ko/earphones/beoplay-e8-3rd-gen

젠하이저 모멘텀 트루와이어리스 2
https://ko-kr.sennheiser.com/momentumtruewireless-2

지금 저거 두개밖에 생각이 안나네요. 아니면 옷이나 신발같은거 사입는것도 괜찮지 않을까요?

http://www.11st.co.kr/products/2368695675/share

스피커나

http://www.11st.co.kr/products/3293150940/share

헤드셋이요.

시디즈 의자요

구글 기프트카드...?

가성비 태블릿?

https://www.sohu.com/a/347900955_219067


중국 광시성 난닝 중급 인민법원에서는 최근 6명이 재판에서 최종 판결을 받았습니다.

일은 2012~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탄이라는 사람은 지역에서 부동산 사업을 크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웨이라는 사람이 소송을 걸어가며 일에 방해가 되자 죽여버리기로 마음을 먹고 살인 청부를 합니다.

시라는 업자한테 2백만 위안(현재 환율로는 약 3억 3천 만원)을 현금으로 건네며 타겟의 신분증 사본, 휴대폰 번호, 자동차 번호까지 알려줍니다.  

시는 모라는 사람한테 정보를 건네고 하청을 주면서 받은 돈의 절반인 백만 위안을 건넵니다. 한편으로는 청부를 한 탄에게 백만 위안을 추가로 요구합니다. 탄은 청부가 완수되면 주기로 합니다.

한편, 하청을 받은 모는 양이라는 사람한테 재하청을 주면서 27만 위안을 주고, 죽이고 나면 50만 위안을 더 주기로 합니다. (완수할 경우 총 77만 위안이죠)

이 양은 또 다른 양2에게 일을 미룹니다. 20만 위안을 선불로 주고, 완수하면 50만 위안을 주기로 하면서(; 총 70만 위안)

이 양2는 링이라는 사람에게 또 재하청을 주는데 선불도 아니고, 죽이고 나면 10만 위안(현재 환율로 약 1,600만원)을 준다고 합니다.


링은 사람 하나 죽이고 10만 위안 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판단을 하고, 오히려 타겟에게 연락을 해서 2014년 4월 커피샵에서 만나서 죽은 것으로 만들어 주겠다는 제의를 합니다.

하지만, 타겟이었던 웨이는 결국 경찰을 찾아가게 되고, 의뢰자와 모든 업자(?)들은 구속되어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 결과는

탄 5년, 시 3년 6개월, 양과 양2 3년 3개월, 모 3년, 링 2년 7개월.



아무도 안 죽고 끝난 것 같습니다만, 어쨌든 살인 청부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 일부 업계의 하청, 재하청이 생각나서 적어봤습니다.
그러니까, 하청을 주지 말고.. 공개입찰을 했어야죠.

링은 살인교사를 막았는데 왜 처벌을 받죠???

다른 사람한테 미루는거 같네요...

5년뒤면 저사람시 감빵보낸 살인청부업자 다섯명이 모두 출소하는군요

시는 탄을 믿었던 만큼 모도 믿었기에
시는 아무런 부담없이 모에게 청부를 시켜줬고
그런 청부가 있은 후로부터 모는 양을 함께 만나며
재하청을 보내며 함께 어울렸던 것 뿐인데
그런 청부가 어디부터 잘못됐던 건지
청부가 끝을 알 수 없는 재하청에 조금씩 빠져들고 있을 때쯤
링은 양2의 재하청보다 탄과 타협에 관심을 더 보이며
살인을 조금씩 멀리하던 그 어느날

갑자기 황해 생각나네요...ㅋㅋㅋㅋ

자본주의 망해라

생각보다 형량들이 저렴하군요.

영화 "황해"가 생각나네요. 거기서도 하청 때문에 일이 꼬이죠. 본문만큼 복잡하지는 않았지만 ㅎㅎ

전과라든지 다른 자세한 내용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생각해보니 "링"이 타겟에게 3만위안 정도 준다는 제안을 했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ㅋㅋ

양,양2, 모의 형량이 오묘하네요 ㅋ 원청→하청 순으로 형량이 약해지는것도 아닌가봐요 ㅋ

아앗.. 그렇다면 저도 해당 부분은 지우는 것으로.. ㅋ

앗. 본의 아니게 미리니름;스포일러를 하게 되었네요. 해당 부분은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 재미있네요

토요일 오전 9시35분에 용산에서 덩케르크 같이 보실 분 찾습니다

그동안 글솜씨가 없어 이라는 사이트에 기여(?)할 수단이 없었는데

우연치 않게 2연석을 구해서ㅎㅎ (※아이맥스관 완전 좋은 자리 입니다)

한분만 가능하고 조건은 두가지가 있습니다

1. 작성 글 수 50개 이상 (회원정보보기 클릭하면 나옵니다)

2. 팝콘 안드시는 분 (소리에 민감해서...ㅎㅎ)

입니다.


영화 끝나고 저랑 점심을 드셔도 좋고 그냥 영화만 보고 가셔도 상관없습니다

선착순으로 정하는 걸 제가 정말 싫어하기 때문에

쪽지로 신상 적으시지 마시고 [덩케르크가 얼마나 보고 싶으신지만] 적으셔서 쪽지 보내주세요 ㅎㅎㅎ (부담 갖지 마시고 2~3줄이면 충분해요)



이 글 보고 제 작성글 갯수를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분명 눈팅족인데 도대체 언제 글을 2개나 쓴거지.....

된다!!!

와 표 구하기 정말 어렵던데 ㅎㄷㄷ

저는 판교 IMAX에서 봤는데요, 진짜 또 보고 싶습니다.
그래도 토요일은 가족과 함께 ^^ (아 생각해보니 작성글 50개가 안되겠네요 ㅠ)

글쓴님의 성별도 보시는분에 따라 중요할 것 같네요.

멋지네요. 저도 한번은 보고 다시 봐야지 하고 생각하는 영화입니다.

헐 아이맥스 부럽다 ㅠㅠㅠ 같이보시는분과 좋은 시간 되세요

확인은 이따 저녁에 할께요

https://www.gallup.co.kr/gallupdb/fileDownload.asp?seqNo=1052&bType=8

취미는 아웃도어 패션이 평상복으로도 인기있는 나라답게 등산이 비중이 2014년 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것 같고, 5년전에 비해 운동/헬스를 취미로 하는 비중이 늘었네요.

10대, 20대, 30대를 중심으로 게임도 높은 인기.

운동은 수영 답변 비율이 조금 낮아진 것이 눈에 띄네요. 을 열심히 봐서인가?

걷기, 조깅/달리기 비중이 늘었습니다.



애창곡도 세대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인상적으로 본 영화는 제가 안 본 영화들도 많아서...

조사시기 문제도 있겠지만, 외국영화는 어벤져스 시리즈가 압도적이군요.

좋아하는 반려견은 푸들이 많군요.


재미로 보시기 괜찮은 조사인 것 같습니다.



30대까지 남자는 게임이군요,여자는 음악감상

(제주 제외) 이 부분이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무엇일까요... OTL

애창곡에서

2~40대 남성을 아우르는 소주한잔의 임창정

2~30대의 가시, 겁쟁이의 버즈

가 눈에 들어오네요


그리고 댕댕이 60% 냥이 8%의...비교불가의

제한마

21세기 최강 이데올로기 소비자주의에 따를 때 제 업종의 할 일이란...

와.. 40대부터는 남녀 모두 등산이 1위군요! 혹시 우리가 마속의 후예(?) 입니까?

30대 여성에게 뜨개질과 요리란???

취미는 템버린 치기 특기는 고기굽기로 쓰고 입사했더니
관심신입이 되었던 경험이 있습니다.

제 취미는 예습이고, 특기는 복습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ongpong.xyz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