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남자바지3종(청바지,검은바지,베이지면바지) 입는방법에 대한 연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익명 조회 2,482회 작성일 2021-08-31 21:41:21 댓글 0

본문

******주의*********

1. 일반인 기준으로 그렸습니다. 곰인간으로 2탄 그리고 있습니다.

2. 제 취향이 반영되어 있어서 "아, 씁 뭐지, 좀 아닌데?"싶을수도 있습니다.(무지티 좋아함,로고티 혐오함)

3. 그림이라서 실제로 입었을 때와 효과가 다를 수도 있습니다.

4. 솔직히 일반인 체형은 그냥 아무거나 입어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5. 지적,수정요구 받아용.....................

6. 전 여자입니다?

7. 남자바지 3종은 기본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흰티+검은티, 흰운동화+검은운동화

8. 이것은 봄여름가을에만 적용가능한데, 겉옷버전도 그리고 있습니다.

9. 일하기싫은데 이런건 재미있기도 하고, 뭔가 그려달라고 하신분도 계시고 해서 그렸습니다. 이뿌게봐주세여^-*

10. 저는 옷은 단순하게, 가방이나 모자에서 포인트를 주자는 경향이 강해서 좀 밋밋할수 있습니다.

---------------------------------------------------------------------------------------
*******말하는감자님의 팁이에용 댓글에 좋아서 끌올해두어요*********************


청바지, 슬랙스, 면바지 하나씩 구비해두고 돌려입는 것도 좋습니다!

옷에 디테일을 넣고 싶다면
청바지-연청, 중청, 흑청
-> 바지 밑단 마감(박음질 유무), 찢청 여부
슬랙스- 바지 폭
면바지-고무줄, 단추
(색은 베이지와 카키가 무난하고, 옷은 잘 모르는데 더 다채롭게 입고 싶으시다면 소재를 달리하는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상의와 양말-신발 색을 맞추는 것도 차림새가 깔끔해보입니다.

++로고티를 입을 때 로고와 하의 색을 통일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다 모르겠고 망하지만 않고 싶으시다면 쇼핑몰 사이트에서 후기 많은 순으로 정렬하신 뒤 상위에 배치된 옷을 골라보세요. 가격과 디자인이 무난한 옷이 많습니당
명도(=무채색,흰색,회색,검정)+컬러
이렇게 생각하시면 제일 쉽구용
명도비율 50~70퍼+컬러 50~30퍼

난 단색 컬러가 부담스럽다!
컬러가 명도위에 무늬나 로고나 배색포인트로 있는것으로 명도 80+컬러무늬 20정도로?
만만한게 하얗고 회색이고 검은 옷이져 ㅎㅎ 차분하고 눈에안띄고 어디에나있는 색이라서. 특히 회색과 검정. 하양은 관리가어렵기도하고 위아래를 다 하양으로 입으면 광인같져....회색위아래나 검정위아래는 흔한데 ㅎㅎ

컬러는 채도(=맑고 탁함,선명하고 흐림)도 신경써주면 좋구용

옷 컬러매치감각을 가... 더 보기
명도(=무채색,흰색,회색,검정)+컬러
이렇게 생각하시면 제일 쉽구용
명도비율 50~70퍼+컬러 50~30퍼

난 단색 컬러가 부담스럽다!
컬러가 명도위에 무늬나 로고나 배색포인트로 있는것으로 명도 80+컬러무늬 20정도로?
만만한게 하얗고 회색이고 검은 옷이져 ㅎㅎ 차분하고 눈에안띄고 어디에나있는 색이라서. 특히 회색과 검정. 하양은 관리가어렵기도하고 위아래를 다 하양으로 입으면 광인같져....회색위아래나 검정위아래는 흔한데 ㅎㅎ

컬러는 채도(=맑고 탁함,선명하고 흐림)도 신경써주면 좋구용

옷 컬러매치감각을 가장 쉽게 키우는건 인터넷이나 옷가게의 디피되어잇는것을 자주 보고 따라하면 가장 빨리 좋아져요! 일단 베끼고, 색매치를 눈으로 느끼고 본인몸에 입어보고 그러다보면 좋아져용

아니면 인터넷에 쳐보고 공부해도좋아요. 베이지 바지 남자 이렇게 구글이미지검색하면 괜찮은 화보들이 쭉 검색되니까요 ㅎㅎ

색깔 매치만 잘되도 한 반절 이상 먹고 간다고 생각하는데, 색깔 매치 감각을 어떻게 키우는게 좋을까요?

일반인 체형은 핏까지는 안챙겨도 되고 배색만 무난해도 되는거같아서 여기서는 색만 다뤄보았어용
곰인간은 핏을 신경써야.....!!!!!!

엄청엄청 좋은 팁이에용!!!!!!

입는 입장에서는 핏도 너무너무너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베이지색 치노를 입는다고 했을 때 테이퍼드 핏이냐 와이드 핏이냐... 그런데 또 와이드 핏이라고 반드시 캐주얼한 것도 아니고 테이퍼드라고 해서 반드시 포멀한 것도 아니고.. ㅋㅋㅋㅋ 옷을 처음 입어보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아주 어려운 문제죠. 그리고 요즘엔 디자인성으로 다양한 의도가 담긴, 특정 년대를 복각한 모양의 치노나, 미니멀한 치노나, 밀리터리에 가까운 치노처럼 갖가지 패턴이 나오니 더더욱 복잡한 문제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런 걸 어떻게 아냐고 해도 "모르겠으면 옷 좋아하는 친구에게,, 그리고 없다면 여자 형제나 여자친구나.. 아니면 어머니께 물어봐라.."라고밖에 해줄 말이 없죠 ㅋㅋㅋㅋ

청바지, 슬랙스, 면바지 하나씩 구비해두고 돌려입는 것도 좋습니다!

옷에 디테일을 넣고 싶다면
청바지-연청, 중청, 흑청
-> 바지 밑단 마감(박음질 유무), 찢청 여부
슬랙스- 바지 폭
면바지-고무줄, 단추
(색은 베이지와 카키가 무난하고, 옷은 잘 모르는데 더 다채롭게 입고 싶으시다면 소재를 달리하는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상의와 양말-신발 색을 맞추는 것도 차림새가 깔끔해보입니다.

++로고티를 입을 때 로고와 하의 색을 통일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다 모르겠고 망하... 더 보기
청바지, 슬랙스, 면바지 하나씩 구비해두고 돌려입는 것도 좋습니다!

옷에 디테일을 넣고 싶다면
청바지-연청, 중청, 흑청
-> 바지 밑단 마감(박음질 유무), 찢청 여부
슬랙스- 바지 폭
면바지-고무줄, 단추
(색은 베이지와 카키가 무난하고, 옷은 잘 모르는데 더 다채롭게 입고 싶으시다면 소재를 달리하는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상의와 양말-신발 색을 맞추는 것도 차림새가 깔끔해보입니다.

++로고티를 입을 때 로고와 하의 색을 통일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다 모르겠고 망하지만 않고 싶으시다면 쇼핑몰 사이트에서 후기 많은 순으로 정렬하신 뒤 상위에 배치된 옷을 골라보세요. 가격과 디자인이 무난한 옷이 많습니당

옷알못인 제가 쓰는 방법이긴 하지만 남자 옷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직물은 시간 지나면 낡고 누래지고 그래서, 안입어도 공기에 닿으면 일단 삭는다고 봐야.........
뭐 어케하면 도로 하얘진다 이런거 많은데 전 귀찮아서 걍 입다가 베이지색으로 보일정도면 버려요;;;
관리방법은 제가 안해서리 잘 모르겠네요 죄송합니다 ㅠㅠ 관리가 귀찮아서 같은색 두개나 깔별로 여러개사는 편이에용.....

제가 예전에 자라가서 새하얀 후드를 산 적이 있는데 한해는 잘 입었는데 다음해 입으려니 색이 누렇더군요...

관리의 문제일까요? 빨아도 똑같.....

저는 싼 흰 면티를 여러장 사서 막입다가 버리는 편이라서리.....
제가 예전에 쓴 글 중에 남자면티 큰사이즈 좀 싼거 쇼핑몰링크 있을거에요. 흰티는 관리보다는 한 5장 사서 막빨고 막입다 버리는걸 추천해여

근데 흰색 옷은 너무 관리가 힘든데 팁이 있을까요?

뭐 안튀기려고 노력해도 좀 있으면 지 혼자 누래지고.....

좀 비싼거 사도 커피만 좀 튀어도 색이 물들어서....너무 힘들더군요

노력해보겠습니다 ㅎㅅㅎ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자고로 패션은 여자말을 들으면 정답이라고 했읍니다

무지성으로 신봉하겠습니다

제발 연재

일단 사진 저장 & 스크랩 & 추천!


Vienna Symphonic Orchestra - Satisfaction

일단 이거부터 들으시죠^^
배철수의 음악캠프 오프닝곡 비엔나 심포닉 오케스트라 프로젝트의 Satisfaction입니다
전설적인 밴드 롤링 스톤스가 원곡인데요 클래식 록 버전으로 편곡했습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시작할때 오프닝곡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는데 김수철이 추천했다고 하네요


Acoustic Alchemy - Ballad for Kay

철수는 오늘 BGM입니다


Herb Alpert - Rise

배철수의 음악캠프 노래 없이 클로징할때 나오는 음악입니다


Led Zeppelin - Immigrant Song

전설적인 록 슈퍼밴드 레드 제플린 3집 오프닝곡으로
초반부 로버트 플랜트의 아아아아~ 그리고 강력한 기타리프가 인상적입니다
로버트 플랜트의 보이스는 언제 들어도 유니크하고 매력적이지요


The Smashing Pumpkins - 1979

얼터너티브 록 밴드 스매싱 펌킨스 명반중의 하나인 "Mellon Collie and the Infinite Sadness"의 수록곡으로
미니멀 하고 노래에서 빌리 코건의 중독성 있는 Ooh~가 일품입니다


Pink Floyd - Time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핑크 플로이드의 불멸의 앨범 "The Dark Side of the Moon"의 수록곡으로
긴장감 넘치는 도입부가 배경음악에 많이 쓰였죠 741주 연속으로 빌보드 차트에 머물르기도 했고요


Electric Light Orchestra - Last Train to London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Electric Light Orchestra(줄여서 ELO)의 "Discovery" 앨범 수록곡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노래입니다


Rolling Stones - Jumpin Jack Flash

위대한 록 밴드 롤링 스톤스의 1968년 싱글로 발매된 곡입니다


The Beatles - Come Together

역사상 가장 위대하고 영향력 있는 록밴드 비틀즈의 앨범 "Abbey Road"의 대표곡으로
폴의 베이스와 존 레논의 보컬이 매력적입니다 사이키델릭 분위기도 나고요


Elton John - Goodbye Yellow Brick Road

로켓맨 엘튼 존의 앨범 "Goodbye Yellow Brick Road"의 동명 타이틀곡으로
엘튼 존의 천재성 피아노 선율도 아름답고 기가 막힌 멜로디가 일품이죠


David Bowie - Starman

글램 록의 대부 데이비드 보위의 5집 앨범 "The Rise and Fall of Ziggy Stardust and the Spiders from Mars"의 수록곡입니다

안녕하세요 김치찌개입니다!
1990년 3월 19일부터 시작한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3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한가지를 30년을 했다는거는 정말 대단하고 존경스럽네요 나이를 먹을수록 멋있고요 그러기 쉽지 않은데^^
1953년생인데도 방송을 들으면 마인드도 젊고 개방적이라는 느낌이 많이 납니다
무엇보다 배철수 특유의 반박하거나 타협하지않고 할말하는 모습들이 저는 참 좋았거든요
선곡표를 직접쓰고 음악은 반드시 CD로 트는 자기만의 확고한 신념도 대단하고요
이번에 MBC 시리즈M "더 디제이"라는 프로가 2주에 걸쳐서 방송을 했는데요
30주년을 기념해서 1934년에 지어진 영국 런던 BBC 마이다 베일 스튜디오에서 5일동안 생방송을 했죠
윤도현,유해진,앤 마리,제임스 월시가 게스트로 참여했습니다 시간될때 한번 보세요~
그리고 대한민국 전설적인 록 밴드 송골매 프로트맨인 배철수와 구창모가 힘을 합쳐 송골매 프로젝트 구상중이라는데 정말 기대되네요
마지막으로 배철수의 음악캠프 하면 떠오르는 음악들 그리고 시리즈M에 나오는 음악들을 몇개 올렸습니다 즐감하세요~

건강관리 잘하시고 앞으로 계속 해주세요 배철수형님! 신해철 그립네요.

감사합니다~

존경스러운 헤리티지...
신해철이 살아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도 괜히 느껴지네요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30주년이라니... 대단합니다!!!

으와 벌써 30년이라니
정말 거를 노래가 없네요.

네 정말 대단하죠~

감사합니다~

30년은 정말 대단하네요
정말 대단하네요 정말
대단하네요
대단하단 말로도 부족한 듯

거를 노래가 없네요.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방맨에게만 의미있는 이야기)
https://youtu.be/dbKY4fbILp4





여름의 에테르 1

    - 2014년 4월 6일 동백꽃


  내게 3월이란 첫키스의 계절이다. 딸기와 소주를 반씩 나눠 먹으며 둘만 세계에서 쏙 빠져나와 밤이 새도록 키스를 했던게 2013년 3월 28일, 이니까. 그리고 2014년 3월 내내 첫키스를 생각하고 3월 21일에 당신과 처음 만났다. 그리고 남은 3월 동안에는 당신 생각을 했다. 그리고 4월이 되어서는 바다와 동백꽃이 보고싶어서 통영에 내려갔다. 통영은 모퉁이를 돌 때마다 바다가 보이고 집집마다 동백꽃이 심어져 있는 곳이었다.

  이틀을 묵었던 숙소의 사장님이 통영에는 어쩐 일이냐고 묻길래 나는 동백꽃을 보러 왔다고 했다. 사장님은 요즘엔 날이 더워서 서울에도 동백꽃이 핀다고 했다. 그랬구나, 나는 한번도 본 적 없는데. 그런데 동백꽃을 보러와서 동백꽃을 보면서 나는 내내 다른 생각을 했다. 당신이 너무 보고 싶다고. 그래서 서울의 동백꽃에게 연락을 했다. 당신은 늦은 벚꽃을 구경하러 강릉에 가 있었다. 나는 여기 도처에 바다가, 동백꽃이 널려 있다며 낮에 찍은 동백꽃 사진을 보냈고 당신은 그곳 바다가 아름답고 커피가 맛이 있다며 밤 벚꽃 사진을 보내왔다. 바다처럼 이어져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전화를 했다. 전화를 해서 당신이 보고 싶다고, 동백꽃을 보러 와서 동백꽃을 보는데 당신 생각만 났다고, 다음주도 좋고 다다음주도 좋고, 낮도 괜찮고 밤에도 괜찮으니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점심 즈음 외근 나가는 척 회사에서 쏙 빠져나올테니 점심을 먹고 남산에 함께 올라가자는 말을 들었다. 나는 서울에서 피는 동백꽃이 보고 싶어서 동백꽃을 보러 급히 서울로 올라왔다.


//

“사람들은 어떻게 여름을 살아갈까 마음이 지워질 때까지 얼마나 더 꽃잎을 모아야 할까”



나는 아직 여름을 하나도 못 모았다.

기도해주십셔 8ㅅ8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ㅅㅎ

새로 줍줍하실 여름도 기쁘길 바람미다

문장이 시처럼 읽혀요. 완전 취향저격인 것!ㅎㅎ 저도 봄이되면 안달나도록 동백과 바다가 그립읍니다. 그럴 때 한달음에 가는 곳이 서해 마량리 동백숲과 춘장대 바다에요.

([여름의 에테르]와 “따옴표 안의 내용은 박상수의 시 <여름의 에테르>에서 따왔음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ongpong.xyz All rights reserved.